본문 바로가기

생각 삶 사랑.../일상 소소한 이야기

밭농사 이야기

손바닥만한 땅을 돌보러 구학산방으로 출발하는 남편을 배웅하고

화단에 심긴 상추, 토마토, 파를 둘러보다 가슴이 간질거리는 장면을 보았습니다.

 

 

토마토는 열매 무게가 있기에 지지대를 세워줘야 합니다.

근데 남편은 감자에도 지지대를 세워주었네요.

(토마토 잎이랑 감자 잎을 구분 못하는 남편, 귀여워서 어뜩하지~)

이런 남편이

6년 전쯤 겁도 없이 평창에 800평 넘는 밭을 샀습니다.

 

옥수수.

옥수수 한 알에서 나무 수준의 옥수수가 자라는데

옥수수 한 그루(?)에 열리는 옥수수는 달랑 2개입니다.

상품성 있는 옥수수는 위에 열린 딱 1개입니다.

이 사실을 알고 우리 부부는 농산물에 감사하는 맘이 퐁퐁 솟았죠.

사 먹는 옥수수, 절대 비싼 거 아닙니다.

 

마늘.

마늘 한 통을 쪽으로 나누어

한 쪽씩 심으면 한 쪽에 마늘 달랑 한통이 열립니다.

오빠. 이 마늘 한 쪽에 마늘 한 통이 열리는 거래요.

A~ 설마~ 네가 잘 모르고 있겠지. 감자처럼 주렁주렁 달리는 거 아니야?

(우리 남편, 큐티해서 어뜩하지?)

 

어제 남편이 준 머리끈. 쉰둘 아내에게 이런 걸 사다 주는 남편♡, 어뜩하지~

 

.

말로만 들었던 잡초의 생명력을 생생히 체험했습니다.

마를 심고 2주 후.

마 밭의 잡초를 열심히 뽑다보니

뿌리에 제가 심은 마가 달려 있었습니다......

 

호박과 오이.

호박 모종을 5개 정도 심었습니다.

친환경 농법으로 제초제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낫으로 풀을 열심히 베다가

호박 줄기를 댕강 자르고 어찌나 놀랐던지.

제가 잘라버린 호박은 생육을 못 하고 시들어 죽고

4개를 열심히 키웠는데

그 중 2개에서 호박이 아닌 오이가 열렸습니다...

 

땡약볕에서 서너 시간씩 허리가 아파도 참고

땀을 한 바가지씩 흘리며 풀을 뽑고 낫으로 베고...

풀벌레에 물리고 풀에 긁히고, 굵고 긴 지렁이가 나오고...

감자 캐고 옥수수, 고추 따는 등 추수의 기쁨이 아니라

또 다른 노동이었습니다.

농사짓는 분들께 감사한 마음으로 맛있게 먹는 것.

딱 거기까지가 제 그릇이네요.

남편이 함께 농사짓자고 강요하지 않아서 정말 감사합니다~

 

산책길에 만난 보라색 붓꽃. 항상 고흐를 떠올리게 하는. 

 

오늘 점심은 뭘 먹을까

행복한 고민 중인, 평화로운 수요일입니다.

 

지금, 여기, 내가 가진 것에 감사하며

좋은 식재료로 영육혼이 건강한 여러분이시길 바랍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글

  티스토리 이탈률 줄이기와 체류시간 늘리기  

  구글 애즈에서 키워드 단가 확인하는 법  

  얼굴형 예뻐지는 법? 예쁨을 연기하라!  

(아래 공감누르기는 제게 더 잘 쓰라는 격려가 됩니다~)

태그

  • 남편분을 사랑하는 마음 ㅋㅋㅋㅋ 큐티 귀여워서 어뜨카지!! ㅋㅋㅋㅋ
    제친구는 밭에가서 상추좀 뜯어와라 했더니 통째로 뽑아온 ㅋㅋㅋㅋㅋ
    모르면 어쩔수 없죠 ㅋㅋㅋ
    정말 밭이고 논이고 농사는 힘든거에요.. 우리 장인어른 하시는거 보면 정말 대단하다 싶어요
    그리고 저희 부모님 작은 밭을 얻어서 이것저것 심어 놓으셨는데....
    어머니 몸도 약하신대 하다가 또 어디 아프다 안하시길.....
    상추가 너무너무 많이 달려서 나눠주시던데.... ㅋㅋㅋ 먹는것보다 나눠주는게 더 많을듯 하네요 ㅋㅋㅋ

    • 상추 통째로 뽑은 친구 사연에 빵빵 터지며 웃었습니다.
      농사짓는 분들이 다 귀해 보이고 감사하고 그랬네요.
      농사 좋아하시는 분들은 그렇게 좋은가봐요.
      예스파파님 어머님 부디 과로 피하고 적당히 살살 농사 지으셨으면합니다.
      저희도 감자 옥수수 감자 고추 마늘.... 이웃 다~ 나눠주고 택배 부치고 그랬네요^^

  • 농사라느게 모르는 사람은 그냥 하나 심으면 쉽게 10배 100배가 될꺼라 생각하는 경우도 많죠
    정말 어려운 일인데 말이죠 정성과 노력이 많이 들어가죠.
    본가 집 옆에 밭에 이것저것 심고 했는데 공감하고 가요

  • 진짜 농사라는게 정성이 많이 들어가야 하는군요. 세상에 쉽게 얻어지는건 없는것 같습니다. ㅎㅎ
    멋지세요~

  • ㅎㅎ 남편분도 아비가일 님을 그렇게 귀엽게 생각하고 계신것 같아요~! 넘 달달한 부부시네요 ㅎㅎ 텃밭에서도 작은 행복을 발견하고 감사함을 느낄줄 아는 삶의 자세가 너무 존경스럽습니다.

  • 귀여워하시는 아비가일님의 사랑이 있기 때문이겠죠.

  • 저도 농사 해보고싶네요

  • 진짜 공감이요!!! 마트에서 사먹는거 비싼거 아니죠!!!
    근데 중간에서 때 먹는게 많아서 그 가격 마저도 고스란히 농사하시는 분들에게 오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슬프네요ㅠㅠ
    진짜 저도 여름에 깨를 해봤거든요!!
    진짜 참기름 비싸다고 하면 안되요 ㅠㅠ
    그걸 하나하나 자르고 묶고 말리고
    으악 생각만해도 ㅠㅠ
    오늘 너무나도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남편분을 사랑하는게 여기까지 느껴집니다~~
    귀여워서 어뜩하지?ㅎㅎㅎㅎ 이런 애교를 배워야 하는데 참 ㅠㅠ 오늘 반성합니다!!

    • 맞아요. 중간 상인들을 거치니까 농부들께 이윤이 잘 돌아가지 않아서 안타까워요...
      우리 남편은 점잖은 사람을 좋아해요.
      저는 애교가 많은 편이구요.
      제가 남편을 귀엽다고 말하면 남편이 난리 부릴 거에요. 버릇없다고 보는 거죠.
      그래도 뭐 내 블로그에다 맘껏 귀여워하면 되지요~ㅋㅋ^^

  • 우리 모두의 꿈을 실현하고 계시는 분이네요
    참으로 부럽습니다

  • 저도 잘모르는데 서울에서만 산 우리 남편이 엉뚱한 이야기를 해서 당황스러울때도 있는데 앞으로는 귀엽게 봐줘야 되겠네요..^^
    저희 부모님도 농사지으시는데 벼심기 전에는 물줘야 되서 어디 가지도 못하시고 정성으로 기르십니다.
    그래야 가을에 부끄럽지 않다고 하시더라고요.
    농사는 퇴근이 없어서 너무 힘든것 같아요..그리고 잠시 소홀하면 너무 티가 나서 항상 마음을 써야 하는것 같습니다.
    농사짓는 분들 정말 존경스러워요.

    • 맞아요 우리는 생업이 있어서 주말마다 갔었는데 풀을 아무리 뽑아도 다시 가면 무성~~ 하게 나 있었어요.
      농부님들께 감사가 절로 나와요!
      우리 남편은 이 세상 모든 걸 아는 듯 행동하는데 저렇게 헛점을 보일 때면 그렇게 귀여워 보여요.
      (귓속말 : 다 아는 것 처럼 행동하면 솔직히 왕재수잖아요? ㅋㅋ)

  • 800평 땅이면 트랙타로 농사지어야 하는거 아닌가요?
    사랑이 넘치는 글 잘봤습니다.
    농사 경험이 거의 없으신게 저랑 비슷한데... 저도 조만간에 형님따라
    땅을 살것 같습니다. ㅎ ㅎ

    • 이전 주인이 중고로 넘겨준 경운기로 밭을 갈았어요.
      남편이 경운기 덜덜덜덜 운전하는데 옆에서 지켜 보는데도 어찌나 겁나던지요.
      농사짓는 게 로망인 분들도 많은 거 같아요~^^

  • 우와 .... ㅎㅎ 저도 언젠간 제가 직접 키워서 먹어보고 싶네요 ㅎㅎ

  • 농사도 지으시고 부지런하셔요 ㅎㅎ
    상큼함 머리끈 >< 아비님이 참 부러워지네요
    ^^

  • 저는 30키로 정도 멀리 산기슭에 밭이 있어 멀어서 놀고 있는 땅이 있네요. 토마토며 심고 가꾸고 싶은데, 맘처럼 잘안되요.ㅠㅠ

  • 남편님 사랑이 머리끈으로 나타납니다.
    농사 짓는 일 정말 힘들어요
    제가 이민 오기 전까지는
    한국에서 어린시절 농사를 짓는
    일을 도와 줬는데
    어린 마음에 힘들고 해서
    꾀병을 부리고 농땡이 치고
    메맞고 한 그런 사건이
    문득 기억에 남네요.

  • 800평?
    너무 힘들지 않아요?
    전에 집에 마당 가꾸는데도 엄청 손 많이 가던데...
    농약 안 뿌리고 해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잡초제거랑 벌레...
    그리고 마당을 뛰어다니는 개때문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개가 아주 그냥 신나가지고

  • 제대로 농사는 불가능하겠지만 작은 텃밭은 꼭 한 번 가꿔보고 싶네요.
    항상 달달하신 두분 부러워하며 잘 보고 갑니다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