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각 삶 사랑.../일상 소소한 이야기

고독이라는 친구, 느슨한 연대

그녀는 그저 재미있게 말할 상대가 필요하다고 했다.

그녀가 남편에 대한 서운함을 이야기할 때,

본 적도 없는 남편에게 연민을 느꼈다.

생각이 어린 아내랑 사느라 참 힘들겠구나.

그녀는 혼자 있는 시간을 힘들어 하는 거 같았다.

멋대로 상대를 평가하는 나는, 좋은 상담가는 아닌 것이다.

 

나는 고독이라는 친구를 좋아한다.

내 친구들도 고독을 즐길 줄 아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혼자 있는 시간에 여기저기 연락하기 보다는

자기 자신을 만나는 충만함을 느꼈으면 좋겠다.

관계로는 채워지지 않는 근원적 고독을 잘 다뤘으면 좋겠다.

어제, 혼자 만의 시간을 선사해 준 고마운 공간

 

'근원적 고독'을 버거워하는 그녀에게

내가 짧은 시간 위로가 되어 줄 수 있었나 보다.

그녀는 비슷한 레퍼토리로 전화를 하곤 했다.

10분이 넘어가는 통화는 사양하고픈 나는,

틈틈이 그래 다음에 만나자라고 마무리를 시도하지만

그녀는 한 시간 가까이 대화를 이어간다.

너랑 통화만 해도 기분이 좋아져. 너무 보고 싶다.”

언제부터인가 그 말이 나를 불편하게 했다.

혼자 있는 것을 더 좋아하지만

생존본능으로 사회성이 심하게 발달해 버린 나는,

나도 보고 싶다.”라고 해야 하는 걸 알고 또 그렇게 대처하며 살아왔지만

근래에는 그 말이 목에 걸려 나오지 않았다.

원주 시립 도서관 앞마당 장미

 

그녀는 덧붙였다.

내가 너에게 의지하고 있나 봐.”

내가 그녀를 그렇게 길들인 것이고

어린왕자의 여우에 의하면 길들인 것에는 책임이 있는 것인데,

나는 이제라도 그 책임을 덜고 싶었다.

결국 그녀에게 말하고 말았다.

나는, 아무도, 그립지, 않다고.

긴 통화보다는 가끔 씩의 안부 문자,

한두 달에 한 번, 반갑게 만나 즐거운 걸로 충분하다고.

 

부정적 기운이 가득한 다람쥐 챗바퀴 레퍼토리로부터

내 시간과 에너지를 지키는 일이라고 합리화하다가도

내 개인주의 성향에 상처 받았을 그녀에게 미안하기도 하다.

원주 시립 도서관 앞마당 장미

 

처음 보는 사람, 처음 가는 장소에 낯가림이 거의 없다.

먼저 인사를 건네고 먼저 상대의 편리를 챙겨주는 편이다.

하지만 그것이 특별히 친밀하고 싶다는 뜻은 아닌데

~ 가까이 다가오는 사람들이 있다.

내가 발화한 언어와 행동이

내 의도와 다르게 타인에게 수신된다면,

내 친절을 자제할 필요도 있겠다고, 깨달은 지는 얼마 안된다.

 

느슨한 연대.

나는 그 말이 참 좋다.

상대가 좋은 사람일 거라는 기본값을 깔고 호의를 베풀되 오지랖은 떨지 않기.

서로의 안녕을 빌지만 내 안녕을 위해 도를 넘는 부탁은 하지 않기.

소통하며 즐겁지만 단절 되도 상처받지 않기...

가끔 애드센스 수익을 위해

블로그 운영을 이렇게 저렇게 해라 댓글로 조언하는 사람도 있더라.

(댓글 말고 자기 블로그에 포스팅 하세요~^^)

 

대표적인 느슨한 연대가 블로그 이웃들 같기도 하다.

단절 되도 상처를 받지는 않는데 그래도 잘 지내나 궁금하다.

단절된 이웃들, 멀리서 안녕을, 매일의 파이팅을 기원한다.

(되도록이면 돌아오세요~^^)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글

  대통령의 글쓰기에서 블로그 글쓰기 팁 얻기  

  미생 장그래, 한석율에 대한 나래이션 

  티스토리 애드센스 수익 하루 36달러의 비밀  

(아래 공감누르기는 제게 더 잘 쓰라는 격려가 됩니다.)

  • 아~~~ 너무 공감되네요!!!
    느슨한 관계!!
    이것 때문에 상대방이 섭섭해 하는 경우도 많더라고요!!!
    저는 솔직히 말하면 전화를 잘 안받거든요
    혼자 있는 시간이 좋기도 하고, 굳이 뭐 전화로 할거 있나? 문자로 하지? 이런 생각이 들었는데
    아비가일올리브님이 저랑 진짜 비슷한거 같네요!!!
    꼭 상담가가 이야기 들어주고 이건 아닌거 같아요~~
    그냥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는 것도 저는 좋은 상담인거 같거든요!!
    혼자만의 이야기를 듣고
    뭐 아무튼....ㅎㅎㅎㅎ 아비가일올리브님은 다 이해 하실거 같아서 저는 이만 나가볼게요!!

    • 와~ 계리직님도 문자가 더 편하고 전화 통화는 별로라 하는구나!
      진짜 비슷해서 방가방가~
      계리직님 댓글은 늘 위로를 줍니다.
      상담이 꼭 말을 들어주고 이건 아닌 거 같다는 말이 위로가 되네요^^
      계리직님이 쩜쩜쩜 점만 찍어도 잘한다 할 거니까 아무 때나 왔다가 아무 때나 나가도 좋아요, 좋아~ ^^

  • 멋진 글 잘 읽었습니다. 저도 혼자서도 잘 놀고 혼자서의 시간을 정말 중요하게 생각해요. 요즘은 나이가 어느정도 먹었다고 쓸데없이 친구한테 연락하는 일이 줄어 들었어요. 뭐 급한일 아니면 거의 안하게 되더라구요. 그런데 저는 또 누군가 나에게 먼저 연락을 해주면 그게 또 고맙고 그렇더라구요~ 왜그럴까요? 저도 공원같은 곳에 가서 저 혼자만의 시간을 오롯이 느껴보고 싶어지네요~

    • 맞아요~ 확실히 나이가 들면서 혼자 있는 시간을 더 즐기게 되는 거 같아요.
      저도 친구가 먼저 연락해 주면 고맙고 반갑고 먼저 연락하지 않은 게 미안하고 그래요~
      우리는 사회적 동물이라 서로에게 연대감과 애정을 느껴서 그런 거 같아요.
      제가 쓴 글 속의 그녀도 통화 시간이 10분 미만이면, 고맙움 반가움만 남았을 거 같아요.^^;;

  • 많이 공감합니다 ㅎㅎ 몇미터까지 허용인지 생각해 보게 됩니다 ㅎㅎㅎ
    깊은 울림이 있네요 ~!

  • 개성이 사라지잖아요.
    이 느낌이 좋은건데
    놉놉!!

    고독 좋죠.

    누군가랑 항상 같이 있어도 외로웠었는데
    제가 저를 제대로 알고 나서부터
    혼자있어도 외롭지 않더라구요.

    크으

    고독 화이팅

    • '제가 저를 제대로 알고 나서부터
      혼자 있어도 외롭지 않더라구요'
      너무나 좋은 말씀~
      사람들과 같이 있을 땐 신나게 좋거든요.
      근데 혼자 있을 때 더 좋아요^^
      그나저나 작년 여름 53도 정도까지 갔었다니 놀랐습니다.
      올 여름 건강하게 나시라고 좋은 기운 보냅니다.
      시원하게~ 건강하게~ 야압~~

  • 고독을 즐기시는군요~^^ 저는 혼자하는걸 별로 좋아하지않습니다~!! 그래서 공부도 도서관에서 게임도 피씨방에서 해야 제맛을 느끼죠~ 블러그는 커피숍에서 하고 싶습니다 ㅎㅎ

    • ㅋ~ 우리 개성 만점 시골아빠님^^
      공부 도서관, 게임 피시방, 블로그 커피숍~
      좋아요~
      저도 남편이 운영하는 약국 근무할 때 수욜1시에 끝났거든요.
      수욜마다 카페 가서 책읽고 글쓰고 그랬네요^^

  • 하 저랑 너무 비슷하시네요~! 저도 개인주의를 참 좋아하는데요! 누군가 저에게 심하게 간섭하며 이래라 저래라 하는것을 좋아하지 않기에 저도 그렇게 하지 않습니다. 개인주의가 남들에게 피해주지 않고 그냥 자기가 좋아하는것을 묵묵히 하며 자신만의 시간을 훌륭하게 보내는 사람들인 것 같아서 관계의 부담도 없이 너무 좋더라구요!

    • 어머~ 방가 방가
      행복한 개인주의자시군요.
      맞아요. 자기가 좋하하는 것을 묵묵히 하는 것,
      자기만의 시간을 훌륭하게 잘 보내는 것~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좋은 거 같아요.
      그나저나 세계 7대 불가사의 다 다녀오신 것, 리스펙~~!! ^^

  • 가끔은 혼자 있는게 좋긴하죠 ㅎ

  • 느슨한 연대 표현이 좋네요.
    따로 또 같이.
    늘 같이는 힘들기도 하죠. ^^

  • 가끔은 고독도 즐길만 하더라구요

  • 저도 비슷한 친구가 있어요. 저는 솔직하게 말했습니다. 내가 기분이 안 좋아서 전화 올 때 못받고 조금 늦게 콜백한 것에 대해서
    불만스러우면 그럼, 미안하다. 난 누구에게 얽매이는 건 잘 못한다고...제가 이런 사람이라는 걸 솔직히 말했습니다.
    다행히 반박자 물러서주더라고요. 고독을 즐기는 것은 어렵지만 한번쯤 권해주고 싶습니다. 인생이 긴데 고독을 견딜 수 없다면 외로울수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 솔직히 말씀하신 거 잘하신 거 같아요.
      솔직히 말하지 않으면 친구는 자꾸 서운해할 거니까요.
      저는 솔직히 말하는 걸 너무 늦게 한듯 싶어요.
      처음엔 잘 받아주던 그녀의 발전 없는 넉두리에 제가 지쳤나봐요^^

  • 저는 처음 대면에서 낯을 가려서 쉽게 다가가지 못하는 성격인데 저랑 반대시군요.

    • 사람마다 성향이 다르잖아요~
      정말 친해질 관계라면 처음에 낯을 가려도 서서히 친해지니까요^^
      저는 낯은 안 가리는데
      서로 안면 트고 전화번호를 교환해도
      연락은 잘 안 해요. 이건 또 뭔가요~^^;

  • 개인주의 성향응 가지셨어도 저에게 굉장히 친절하게 다가와 주셨자나요! 저는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받아드리고 있습니다! 너무 부담 같지 않으시게 선넘지 않을게요!! ㅋㅋㅋ

    • 타인들이 평가해 주는 제 장점이 친절함이에요^^
      개인주의와 친절함이 공존할 수 있답니다~
      우린 온라인 친구들이잖아요.
      그러니 맘껏 서로에게 친절해도 좋은 거 같아요.
      다가가는 시간을 내가 정할 수 있으니까요~
      다른 블로거님 댓글에서 예스파파님 글을 봐도 반가운걸요^^

    • 저도 타인들이 평가해주는 장점중에 하나가 친절함인데! 그친절함이 독이 된적도 있어서 지금은 어느정도 거리를 두고 있습니다!!^^ 그래도 내사람들한텐 꾸준히 친절하죠! 그리고 제 친절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구분하는 법을 배우고 있습니다!!^^

  • 타인에게 너무 집작하지도 않고 편안하게 물 흐르는대로 살렵니다. ^>^

  • 재답방 와서 다시읽고 있어요.
    다음 글을 기다립니다.

    다른 글 하나 더 보구가야징 ㅎㅎㅎ

  • 느슨한연대라는 말이 너무 좋아요!!:) 공감가는부분이 많은 글이네용!+_+

  • 아 안그래도 요즘 블로거 활동을 활발히 하셨던 분이 블로그를 삭제를 했더라고요
    좀 안타깝기도 하고 했는데요..
    아마도 새롭게 계정을 만들어서 다른 이름으로
    활동을 할것이라 생각됩니다.
    블로그를 통해서 상처 받는 분들도 있고
    블로그도 하나의 세상입니다.

    고독이라는 단어를
    아주 잘 표현한
    영국의 시인이 있어요.

    시간 되시면 그분의 시를 찾아서
    읽어 보시기를 권합니다.
    제가 좋아하는 시인입니다. 시 한편 올려 드립니다.



    수선화



    윌리암 워즈워드



    골짜기와 산 위에 높이 떠도는

    구름처럼 외로이 헤매다니다

    나는 문득 떼지어 활짝 펴 있는

    황금빛 수선화를 보았나니,



    호숫가 줄지어 선 나무 아래서

    미풍에 한들 한들 춤을 추누나.



    은하에서 반짝이며 깜빡거리는

    별들처럼 총총히 연달아 서서

    수선화는 샛강 기슭 가장자리에

    끝없이 줄지어 서 있었나니!



    흥겨워 춤추는 꽃송이들은

    천 송인지 만 송인지 끝이 없구나!



    그 옆에서 물살도 춤을 추지만

    수선화의 흥보다야 나을 것이랴.

    이토록 즐거운 무리에 어울릴때

    시인의 유쾌함은 더해지나니,



    나는 그저 바라보고 또 바라볼 뿐

    내가 정말 얻은 것을 알지 못했다.



    하염없이 있거나, 시름에 잠겨

    나 홀로 자리에 누워 있을 때

    내 마음에 그 모습을 떠 오르나니,

    이는 바로 고독의 축복이 아니랴,



    그럴 때면 내 마음은 기쁨에 넘쳐

    수선화와 더불어 춤을 추노라.






    • 저도 그분 블로그에 갔다가 없는 페이지라고 떴어요.
      돌아오기를 바라는 마음이랍니다.
      윌리엄 워즈워드 시, 감사합니다
      초원의 빛이라는 시를 좋아하는데
      수선화도 정말 좋네요.
      예전에 노오란 수선화 화분이 있었답니다.
      나르키소스도 생각납니다^^

  • ♡6월의 첫 휴일 건강관리 잘하시고 보람되게 보내세요♡
    멋진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
    공감 추가하고 갑니다~~~

  • 공감합니다. 적당한 거리, 느슨한 연대, 배려의 한 뼘. 필요합니다!

  • 느슨한 거리 두기....불가근 불가원...딱 그거네요. 울림이 있는 포스팅 고마워요. 올리브님 ^^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