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각 삶 사랑.../일상 소소한 이야기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호인과 호구의 차이

이 글은 예스파파님의 댓글에 영향을 받아쓰게 됐어요^^

예스파파님의 댓글

‘저도 타인들이 평가해주는 장점 중에 하나가 친절함인데!

그 친절함이 독이 된 적도 있어서

지금은 어느 정도 거리를 두고 있습니다!!^^

그래도 내 사람들한텐 꾸준히 친절하죠!

그리고 제 친절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구분하는 법을 배우고 있습니다!!^^’

예스파파님은 제 아들이나 조카뻘 정도인데

인간관계를 저보다 현명하게 하는 거 같아요.

 

김수현님 에세이,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에 나온 내용입니다.

와튼스쿨 조직심리학 교수 애덤 그랜트는 책 [기브앤테이크]에서

세 가지 성향으로 사람을 분류한다고 합니다.

주는 것 보다 더 많이 받으려는 테이커(taker),

받는 만큼만 주고, 주는 만큼만 받는 매처(matcher),

조건 없이 이타적으로 먼저 베푸는 기버(giver).

재밌는 사실은 성공 사다리의 맨 아래

가장 가난하고 힘들게 사는 부류가 기버인데,

성공 사다리의 맨 위, 가장 성공한 사람들도 기버랍니다.

본문 내용을 옮겨봅니다.

기버는 좋은 평판과 사회적 기반 위에서

성공을 극대화하고 가속화할 수 있었고,

다른 사람들도 기버의 성공을 기뻐하기에

이들의 성공에는 지속성이 있었다.’

 

성공한 기버인 호인과 가난한 기버인 호구의 차이점은 뭘까요?

호인은 테이커를 상종하지 않았고

자신을 돌보는 걸 잊지 않았다고 합니다.

작가는 이렇게 갈파합니다.

착하다고 손해를 보는 게 아니라,

아무에게나 착했기에 손해를 본 것이다. (중략)

우리에게 필요한 건 지나친 경계심도,

분별없는 이타심도 아닌

세상의 양면을 함께 바라보는 힘이자

테이커를 걸러낼 수 있는 안목일 뿐이다.’

예스파파님은 테이커를 걸러내는 일, 바로 그걸 하고 있는 거예요.

‘제 친절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구분하는 법을 배우고 있습니다!!^^’

 

오래도록 솔로였기에 친목모임 활동을 했었습니다.

재밌게 활동하다보니 발이 넓어져서

회원들 사이의 갈등을 자세히 알게 되기도 했답니다.

꽃뱀을 만나 수천만 원의 손실을 입었으면서

딱 끊지 못하고 계속 끌려 다니는 사람을 보기도 했어요.

마지막이니 천만 원만 땡겨줘라,

정말정말 마지막이니 오백 만원만...

 

저 또한 어리바리해서 호구 짓을 좀 했습니다.

거짓말인 걸 뻔히 알면서도

그래도 믿어본다고 돈을 빌려줘서 떼어먹히기도 하고요.

자기 필요할 때만 연락해서 부탁하는 걸 다~ 들어주고...

아이구야~ 호구 짓의 달인이었네요.

개인주의 성향이면서 호구 짓을 하는 건 또 뭔지요.

 

하여간 호구 짓은 그만하겠습니다~!

근데 저는 공감 누르기도 호구 짓을 하고 있습니다.

제 글에 공감 누르지 않는 걸 뻔히 아는 분들 글에게도 빠짐없이 공감을 누르니까요~

여러분은 공감누르기 테이커인가요? 기버인가요?^^

 

지금, 여기, 내가 가진 것에 감사하며

먼저 베풀되, 받을 자격 있는 사람을 가리는, 호인 되시기 바랍니다~

 

김수현저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더 자세히

www.happycampus.com/report-doc/24702971/

 

독후감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최상의 리뷰 레포트

베스트셀러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의 작가가 썼다기에 선택했다. 전작의 메가 히트로 후속작 내기가 많이 부담스러웠을 텐데 성공적으로 해낸 작가에게 박수를 보낸다. 삶이 힘들고 인간관

www.happycampus.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글

  미운 놈 떡 하나 더 주기  

  검색 잘되는 제목 찾는 나만의 방법과 황금 제목 3개 공개  

(아래 공감누르기는 제게 더 잘 쓰라는 격려가 됩니다.)

  • 아비가일올리브님
    예스파파님 아들이나 조카뻘 아니에요 ㅎㅎㅎㅎㅎ
    아니 누가 아비가일올리브님 글에 공감을 안누르지요?
    혹시 예스파파님은 아니겠지요?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저 이책 읽었는데 예스파파님 이야기가 들어가니 더 재미있네요!!
    오늘 너무나도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 어맛~! 정말 내 딸 뻘 계리직님 방가방가요~^^
      제가 아이를 일찍 낳았으면 예스파파님 정도 년배되는 아들이 있을 거 같은데요~
      사실 저 글 쓰면서 김수현님이 표현한 호인형 기버 부분에서 계리직님 생각났어요.
      먼저 베풀고 사람들도 그 사람이 잘 되길 다 응원해서 성공이 지속되고~
      흥해라, 계리직님~~★★★

    • 아니 계리직님
      저 공감 잘눌러요 ㅋㅋㅋㅋㅋㅋ

  • 와 아무에게나 착했기에 손해를 본 것이다. 매우 와 닿는 말입니다. 정말 내 사람에게만 친절을 베풀면 충분한 것 같아요~! 굳이 너무 많은 사람을 다 챙길필요도 없고 내 사람을 더 자주 만나고 교감하고 더 친밀해지는게 저는 좋더라구요 ^^

    • 어쩜 찐 여행자님은 사진에서 보는 이미지랑 같아요.
      똘망똘망 자신을 잘 경영하고 인간관계도 지혜롭게~!
      저도 이제 좀 그러려고 노력중이에요.
      그간 제가 호구짓 정말 많이 했다 아이가~^^;;

  • 기버~~가 되기로 했습니다

  • 저도 호구 짓을 많이 하긴 했었어요.
    지금은 조금 독하게 먹고 하는데
    호구가 나쁜게 아니라 그 것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있어서 문제더라구요

    • 맞아요~ 호구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있어서 문제인 거 같아요^^
      음...... 모든 호구가요.
      테이커를 걸러내서 더이상 호구짓을 안하면, 테이커는 도태되요.
      받을 데가 없어지니까요.
      테이커는 매처가 되는 거죠.
      내가 계속 호구짓을 하면 테이커는 양산되고 나 같은 호구도 늘어나겠지요.
      모든 호구가 테이커를 걸러낼 수 없으니
      나라도 걸러내려 노력하겠습니다^^

  • 호인형 기버가 되면 좋겠네요. ^^
    저도 나중에 이 책 읽고 리뷰 쓰고 싶네요.

  • 호구와 호인의 차이는 본인만 아는것 아닙니까?^^ 자기가 생각했을때 아 나 호구다 라고 생각하면 호구고 아니야, 가치있는 투자였어 하면 호인이고요^^ ㅎㅎ

    • 와~ 정말 맞는 말 같아요.
      일상에서의 작은 일들은 호인인지 호구인지 스스로 판단할 일인 거 같아요.
      베풀고 기분도 좋으면 호인,
      베풀었는데 손해보는 더러운 기분이면 호구~

      아마 교수님도 연구할 때 그렇게 조사했을 거 같아요.
      인간관계에서 베풀고 나면 기분이 좋나요?
      인간관계에서 손해라고 생각한 적이 있나요?
      매우 그렇다, 그렇다, 보통이다, 아니다, 전혀 아니다
      당신의 직업과 직위는 무엇인가요?
      당신의 연봉은 얼마인가요?
      뭐 이런 디테일? ^^

  • 우와!! 제 닉네임이 적혀잇는 포스팅을 보면 너무너무 신기하고! 더 흥미로운것 같아요!
    저 또! 놀랐습니다! 저는 제가 친절함을 베푸는데 손해보는 이유를 몰랐는데
    그걸 알려 주셧어요! 아무에게나 친절함을 베풀었죠! 그래서 독이 됐다고 말씀드린거고
    그걸 이제 고쳐나가려고 하는데 어떻게 고쳐나가야 할지 몰랐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책 내용을 인용해서 알려 주시다니 너무 감사합니다.
    저도 현명한 기버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월요일 잘 지내세요~.

  • 호인과 호구라 와...
    그런데 예스파파님 멋짐을 여기와서 또 보고 있네요

  • 좋은책 추천해주셔서 고맙습니다.

  • 전 티스토리를 하면서 이해가 가지 않는것은
    추천 올리는 것은 그냥 해줘야 해요. 이웃끼리라도요
    그것이 에티켓으로 생각하고 있어요
    정말 좋은 글에도 사람들은 추천을 올려 주지 않습니다.
    결국 좋은 글은 허접한 글에 뭍히고 맙니다.
    그런 현상 너무나 많이 봤습니다.
    이웃님들은 무조건적으로 추천 좋아요 해주는 것이
    예의라 생각해요...

    전 당연히 기버죠. ㅎㅎㅎ
    어디 가서든지 꼭 추천 눌러 드려요.
    추천을 눌러 드리면
    작가님들에게
    큰 힘이 되는 거에요.
    사람들은 그런것을 잘 모르는 것 같아 안타까워요.

    • 와~ 저랑 같은 생각이시라 반갑습니다.
      저는 검색으로 들어간 블로그도 공감을 누르는 편이에요.
      티스토리 글은 그냥 공감이 눌리는데
      네이버 블로그는 로그인 하라고 해서 잘 안 누르게 되요.
      근데 데보라님~
      나이가 드니까 댓글 쓰는데 정신 팔려서 깜빡 공감 누르기를 잊기도 하더군요.
      다시 가서 공감을 눌러요^^;;;

  • 글 좋아서 구독 누르고 가요.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보고 싶어서요^^ 이 책은 호구로 살았던 제게, 소진만 하며 살던 제게 너무 좋은 가르침을 줄 것 같아요. 다행히도 호구였을음 자각하고 호구의 삶을 멀리 두고 있는 중입니다. 또한 누군가를 호구 삼지 않으려 늘 경계합니다. 아내가 많이 가르쳐줬지요.
    착한게 착함으로 끝나지 않고 '이용'당할 수도 있는 양면성을 가지고 있더라구요. 적당히 욕먹는 삶이라도 내가 먼저 행복해야죠!!


loading